몸에서 특히 겨드랑이에서 불쾌한 냄새가 나는 것을 '액취증'이라고 부르며 일반적으로 암내라고 부릅니다.

액취증의 특징
액취증은 땀이 많이 나는 여름철에 특히 심하고, 격렬한 운동 후 땀이 많이 날 때 더욱 심하게 나게 됩니다. 재미있는 사실은 암내에 대한 관념은 인종과 지역에 따라 차이가 있다는 것입니다.
백인과 흑인이 사는 구미와 아프리카등지에서는 액취증이 보편적이기 때문에 큰문제가 되지 않지만 그 수와 비율이 적은 동양에서는 일종의 병으로 취급합니다.

액취증의 주범은 아포크린선
땀샘의 종류는 에크린선(Eccrine gland) 과 아포크린선(Apocrine gland) 두 종류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에크린선 아포크린선
기능 무색, 무취, 무미로 체온을 조절 액취증을 만들어내는 주범
특징 2~3백만개의 땀샘이 한시간에 2000-3000cc정도의 땀을 만들어서 체온 조절과 노폐물 배설심리적 자극에 민감하여 긴장하면 땀이 많이나게 됨 땀을 직접 체표면으로 내보는 것이 아니고 배출관이 모낭에 붙어 있어 모낭의 윗부분으로 배출
위치 피부의 진피층에 위치 피부의 피하지방층에 위치주로 겨드랑이에(95%) 있고, 귓바퀴, 항문 주위, 유두 주위, 배꼽 주위 등에 분포되어 있음

*그렇다면 암내는?
아포크린선에서 배출되는 땀이 체표면에 흘러나온 것을 피부에 서식하는 세균이 지방산과 암모니아로 분해하면서 생기는 냄새입니다.

액취증 치료
초음파지방흡입술
초음파지방흡입기를 이용한 액취증 치료 수술법은 냄새를 유발하는 아포크린 땀샘이 존재하는 겨드랑이의 피하 지방층을 초음파 에너지로 골고루 파괴한 후 해당 땀샘 조직 층을 지방 흡입기로 흡입하는 비교적 간단한 방법입니다.

이 방법은 겨드랑이의 피부 자체를 절제하고, 나머지 피부를 당겨서 봉합하는 수술법보다는 흉터가 작으며, 3~5일 후면 샤워가 가능합니다.
시술이 비교적 간편하고 수술 소요 시간이 짧다.
재발을 하더라도 다시 시술 가능하다.
수술 후 일상 생활의 복귀가 빠르다.

리포셋지방흡입술
액취증 치료를 위한 리포셋흡입술은 국소마취 하에 끝이 까칠한 리포셋흡입관(캐뉼라)으로 아포크린 땀샘이 많이 분포 하고 있는 피하 지방층을 긁어 흡입하는 방법으로 피부 상층부에 손상이 적습니다. 또한 액취증 치료뿐만 아니라 액와 다한증 치료나 겨드랑이 지방 흡입 효과도 있습니다.

리포셋흡입술은 먼저 마취와 지혈, 그리고 지방층을 부드럽게 만들기 위해 특수 배합된 튜메슨트 용액을 주사로 주입한 후 시술 겨드랑이 부분을 3mm 절개합니다. 절개 후 리포셋흡입관을 삽입하여 피하 지방층을 긁어 흡입하게 됩니다.
비교적 통증과 출혈이 적다.
비교적 흉터가 적고, 재발률이 낮다.
수술 후 일상 생활의 복귀가 빠르다.
액취증, 다한증, 겨드랑이 지방 흡입 효과



 
개인정보보호정책 | 고객문의 | 찾아오시는길